검색 SEARCH

Pollution Brand Story

 

미래의 희망과 그 어떤 꿈도 없는 듯한 New York의 후미진 뒷골목의 풍경들. 그 위험스러운 골목들 사이 사이를 어슬렁거리던 70·80년대의 Youngster들이 있었다.

The scenery of the back alleys of New York as if there were no future hopes and no dreams. There were Youngsters of the 70s and 80s wandering among those dangerous alleys.

다가가기가 겁이 날 정도로 지저분해 보이고 어두워 보이는 그런 거리였지만, 그들은 칙칙한 회색 골목에서 낙서를 하며 Graffiti Art를 만들어냈고, 춤을 추면서 B-Boy Dance를, 누구도 이해할 수 없는 음악을 하면서 DJRap을 탄생시켰다. 그들이 만들어 낸 모든 것들은 같은 시대의 문화와 어울리지 못했기에, 어떻게 보면 그들은 그 시대의 공해 물질 같은 존재였을 지도.

It was messy enough street which looked dark to get scared to approach,

They created Graffiti Art in doing a doodle at the dark and gray alley,

the B-Boy Dance while do a dancing, the DJ and Rap while do playing a music that no one can understand, which was come into the world.

Everything they created didn't match the coeval culture, so in a way, they might have been like pollutants of that era.

 

하지만, 그들은 그 공해물질을 통해 세상에 Hip Hop이라는 거대한 예술을 탄생시킨 것이다.

However, they created a huge art called Hip Hop in the world through the pollutants.

 

우리는 그 시대의 Hip Hop을 좋아했고, Hip Hop에 어울리는 의류를 세상에 내어놓고 싶었다. 그 어떤 꿈도 희망도 없이 살아가던 공해 물질 같았던 존재들. 현시대의 젊은이들이 사랑하는 최고의 예술 장르 Hip Hop을 탄생시킨 70·80년대의 Youngster들을 기리면서…

We liked the Hip Hop of that era, we hoped to launching clothes that get along the Hip Hop to the world. Those who lived without any dreams or hopes were like polluting substances. In honor of the youngsters of the 70's and 80's who created the best art genre Hip Hop loved by young people of the present age...

왜 의류 브랜드가 pollution이어야 했을까?

Why did clothing brands have to be a POLLUTION?

많은 사람의 의문이 이어졌다. 그리고 그들의 언질,

Many people questioned it. And their words,

‘그 이름은 의류 브랜드로선 이미지가 나쁘니까 다시 한번 생각해보라.’

'This name has a bad image as a clothing brand, so think again.'

하지만 Hip Hop을 사랑하던 우리는 그들과 다른 생각을 했다. 우리는 POLLUTION 이라는 단어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고 싶었다.

But the we loved Hip Hop thought differently from them. We wanted to give a new meaning to the word of POLLUTION.

 

 

Hip Hop을 사랑하는 Youngster들이 입을 옷이라 그에 걸맞는 어떠한 반전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 미래의 큰 꿈을 꾸면서 성장해나갈 Youngster들, 그 꿈을 현실로 만드는 것에 Hip Hop을 사랑하는 pollution이 함께 하고 싶은 것이다.

Since Youngsters who love Hip Hop are the clothes to wear, so there shouldn't be any reversal to well-matched it with them? Youngsters who will grow up while dreaming big dreams of the future, and POLLUTION who love Hip Hop, want to make that dream a reality together.

그래서, 이제 POLLUTION은 우리의 지구를 생각한다. 젊은이들에게 다가오는 미래의 지구는 어떤 모습일까?

So, now POLLUTION thinks of our planet. What will the future Earth look like for young people?

 

탄소 배출이 지금 이대로 진행된다면 금세기 안에 지구의 1/3이 물에 잠긴다. 그 전조 현상들로, 멸종되어 가는 많은 동식물이 나타나고 있으며 이상 기온/기후로 지구의 곳곳이 힘들다고 소리 지르며 아파하고 있다.

If carbon emissions proceed as they are now, a third of the planet will be flooded within this century. As a precursor phenomenon, many animals and plants that are becoming extinct are appearing, and because of the abnormal temperature/climate, all over the earth is screaming and suffering.

 

우리는 이미 탄소 배출을 하지 않고 살아갈 수는 없다. 하지만 이제는 줄여야 한다. 산과 바다의 쓰레기를 치우고 깨끗한 지구로 만들어야 한다. pollution을 입는 소비자들 모두가 이 운동에 동참하게 되길 원했다.

We can't live without a carbon emission already. But now it has to be reduced. We must clean up the waste of the mountains and seas and make the earth clean. We wanted all of the consumers wearing "pollution" to join the movement.

그래서 찾은 우리의 해답은 매출의 1.5%를 지구 환경 보호 재단에 기부하는 것이었다. 더 이상 우리의 지구가 망가지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이다.

So the answer we found was to donate 1.5% of our sales amount to the Global Environmental Protection Foundation. Because we no longer want our planet to be destroyed.

그 시절의 우리가 POLLUTION에 줄을 하나 더 그었던 것처럼…

Like we in those days put a line to the POLLUTION